​상영프로그램

다신, 태어나, 다시

Born, Unborn, and Born Again

전규리 JEON Kyu-riㅣ2020ㅣ다큐멘터리ㅣ혼합ㅣ12분 38초ㅣ전체관람가

다신, 태어나, 다시_스틸01
다신, 태어나, 다시_스틸01

press to zoom
다신, 태어나, 다시_스틸02
다신, 태어나, 다시_스틸02

press to zoom
다신, 태어나, 다시_스틸01
다신, 태어나, 다시_스틸01

press to zoom
1/2

   시놉시스   

1990년, 여아 선별 낙태 생존자인 나는 1930년에 일찍 죽은, 1990년에 태어나지 못한, 2050년에 다시 태어난 여성을 상상한다. 일제강점기부터 시작된 여성 혐오적 미신과 국가 차원의 재생산권 규제를 교차하며 어떻게 몸과 자아에 억압이 나타나는지 점검한다. 시간은 하나로 합쳐지고 반복된다. 과거의 사건은 현재로 튀어나와 번쩍이고, 현재와 미래를 바꾼다.

   연출의도   

나의 ‘태어나지 않음’, (un)borness는 물리적으로 태어났지만, 사회가 원하는 대로는 태어나지 못한 상태에 대한 시적 표현이다. 이 영화는 백말띠의 속성을 체화하고자 하는 나의 분투이자, 이해 너머의 질문에 대한 답을 찾으려는 노력이다. 나의 모국어엔 없는 영어의 현재완료 시제를 통해 시간의 균열과 순환을 명상하고, 국가 사이를 횡단하는 여성의 몸에 대한 규제에 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

   프로그램노트   

<다시, 태어나, 다시>는 시대를 거슬러 나와 비슷한 운명을 살았을 것이라 생각되는 백말띠의 여성들의 삶을 통해 나의 존재에 대해 생각하게 만든다. 누군가의 선택이나 문화적 환경, 시스템에 의해 태어나지 못한 수많은 생명들을 대신해 감독은 말한다. ‘나는 당신의 탄생으로 증언되었다.’라고. 치열하고 처절하게 백말띠 여성의 존재에 대해 어필하고 있는 감독을 통해 운 좋게 태어나 지금 삶을 살아가는 생을 가진 모든 존재에게 각자의 존재가 합당한가를 묻는다. 더불어 내 존재에 대해, 나와 같이 태어난 모든 이의 삶에 대해 고민하게 만든다.

​-임경희 예심위원

  수상/상영  

2020 제22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아시아단편 우수상
2020 제12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단편경쟁
2021 제9회 영국 아티스트 무빙 이미지 페스티벌 

2021 제17회 인천여성영화제
2021 제28회 대만국제여성영화제

   Staff   

감독/편집: 전규리
음향: Michael Bailey

   감독   

전규리 감독 프로필 사진.jpg
​전규리

2018  <스윗 골든 키위> 연출

-2019  Festival Film Dokumenter FOCUS ON SOUTH KOREA
-2019, 제7회 디아스포라 영화제 코리안 디아스포라
-2019, 제19회 서울인디다큐페스티벌 국내신작전

-2018, 제18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한국구애전